수출상담 63건 472만3천달러, 현장계약 12건 131만천달러 성과

[동양일보 도복희 기자]충북도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충북지역본부는 9월 19~23일 ‘동남아 무역사절단’(사진)을 인도네시아(자카르타)와 싱가포르에 파견해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

이번 무역사절단은 도내 수출 유망 중소기업 7개사(누메루노(기초화장품, 두피케어제품), 비엔디생활건강(세제류), 삼화기업(마스터배치), 올담(물티슈, 오가닉 생리대), 티에프씨(화학발포제), 하영에스엠씨(SMC물탱크), 흥성이엔씨(스케일마스터))가 참가해 수출상담 63건 472만3000달러(67억원), 현장계약 12건 131만1000달러(18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이러한 실적은 참가기업별 현지 시장성을 미리 분석한 후, 유력 수입상을 발굴‧연결해 수출상담회를 마련했고 코로나19로 인해 불가능했던 현지 대면상담을 3년 만에 진행해 가능했다.

특히 싱가포르에서는 충북 기업이 개별 수입상 기업을 방문해 상담을 진행하는 등 적극적으로 수출 판로를 개척했다.

참가기업 중 ㈜비엔디생활건강은 동남아 시장에 아직 진출하지 않은 시트 세제 제품을 선보여 큰 이목을 끌었다. ㈜흥성이엔씨의 산업 설비용 스케일마스터는 현지 수입상 측에서 제품의 높은 가격경쟁력과 친환경 기술에 큰 관심을 보였다.

김영환 지사는 “인도네시아와 싱가포르 수출시장 개척을 발판으로 다양한 지원사업 운영을 통해 도내 중소기업의 수출 판로 개척에 호기가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도복희 기자 phusys2008@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