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 관련 기업 간 협력 강화…최신기술 교류

[동양일보 도복희 기자] 충북도는 중부권 수소산업 중심지 도약을 위해 수소 관련 기업 간 협력 강화와 최신기술 교류에 나섰다.

도는 4일 충북 괴산군 유기농업연구소에서 ‘2022 제2회 충북 수소산업 기술교류회’를 했다.(사진)

이날 행사는 충북도, 충북테크노파크를 비롯해 한국가스안전공사, 원익머트리얼즈, 우진산전, 케이에스이씨, 바이오프랜즈 등 도내 수소 관련 기업과 유관기관 19곳, 3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 초청 강연은 △청주시 수소산업육성 로드맵(블루이코노미전략연구원) △수소드론 개발 현황(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수소가스안전체험교육관 소개(한국가스안전공사)가 진행됐다.

아울러 △지역 특화 에너지 신사업 발굴 △UAM(도심항공모빌리티) 등 수소드론 사업화 △수소가스안전체험교육관의 효율적 운영 △수소 안전관리 고도화 등 충북도만의 차별화된 수소산업 육성방안을 모색했다.

나동희 에너지과장은 “도내 수소 관련 기업들이 수소 산업 거점 도시 성장의 중심역할을 해주실 것”을 당부하고 “충북도 또한 수소 산업 육성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는 든든한 지원군이 될 것”임을 약속했다.

도복희 기자 phusys2008@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