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승주 취재부 부장/ 제천·단양지역 담당

장승주 취재부 부장/제천·단양지역 담당
장승주 취재부 부장/제천·단양지역 담당

 

[동양일보 장승주 기자]제천시와 단양군이 인구 ’소멸예방지역‘과 ’소멸우려지역‘으로 각각 나타났다.

산업연구원은 지방소멸의 주요 요인인 지역간 인구이동을 유발하는 지역경제 선순환 메커니즘에 기반한 'K-지방소멸지수'를 개발, 전국 228개 시·군·구의 인구변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산업연구원은 지방소멸의 주요 요인인 지역간 인구이동을 유발하는 지역경제 선순환 메커니즘에 기반한 'K-지방소멸지수'를 개발, 전국 228개 시·군·구의 인구변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K-지방소멸지수는 소멸무관(1.50 이상), 소멸안심(1.25~1.50 미만), 소멸예방(1.0~1.25 미만), 소멸선제대응(0.75~1.0 미만), 소멸우려 0.5~0.75 미만, 소멸위험 0.5 미만 등 5계 단계로 구분됐다.

이 지수는 가임기 20~39세 여성 인구를 65세 이상 고령 인구로 나눈 값으로 산출 값이 1.0 이하면 인구소멸 주의 단계, 0.5 이하면 인구소멸 위험 단계에 진입한 것으로 본다.

제천시의 지방소멸지수는 1.08로 도내에서는 충주시(1.10)와 함께 ‘소멸예방지역’(전체 31개 지역)으로 나타났다.

단양군의 지방소멸지수가 0.668로 보은군(0.673), 영동군(0.684)과 함께 ‘소멸우려지역’(전체 50개 지역)으로 분류됐다.

연구원은 인구 감소가 비수도권 군 단위 지역뿐만 아니라 수도권·광역시로 확산하면서 ‘지방소멸’에서 ‘지역소멸’로 변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처럼 ‘지방소멸’ 가속화에는 청년들의 수도권 유출이 심각한 상황이며 이는 교육과 일자리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에 지방도시의 교육환경 개선은 물론 우수인재 지역 유입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가 제공돼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인구소멸 문제는 전국 228개 시·순·구 중 절반이 겪는 문제로 지자체의 인구증가 시책도 중요하다. 기본적으로는 국가적 대책 마련이 더 필요하다.

민선8기 시장·군수 공약 등에서 인구 감소에 대한 지역 특성에 맞는 세심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때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