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충남, 소폭이지만 꾸준히 떨어지고 있어

전국적으로 아파트 매매 가격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 도표는 전국 지역별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

[동양일보 이정규 기자]전국적으로 아파트 매매 가격과 전세 가격 모두 하락세가 계속되고 있으며, 충청지역 역시 세종과 대전의 하락폭이 크고 충북과 충남은 소폭이지만 매주 가격이 떨어지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원장 손태락)이 11월 3주(11월21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매매가격은 0.50%, 전세가격은 0.59% 각각 하락했다.

매매가격은 지난주(-0.47%) 대비 하락폭이 확대됐다.

수도권(-0.57%→-0.61%), 서울(-0.46%→-0.52%) 및 지방(-0.37%→-0.40%) 모두 하락폭이 확대됐다.

시도별로는 인천(-0.83%), 울산(-0.65%), 세종(-0.64%), 경기(-0.61%), 대구(-0.59%), 서울(-0.52%), 경남(-0.49%), 대전(-0.48%), 부산(-0.46%) 등이 하락했다.

세종은 거래심리 위축과 매물 적체가 지속되며 새롬·다정동 위주로 아파트 매매가격이 떨어졌다.

올해들어 세종은 무려 11.37%나 하락하면서 전국에서 하락폭이 가장 큰 도시로 기록됐다.

대전도 만만치않다. 올해들어 6.33%가 하락해 충청권에서는 세종 다음으로 하락폭이 컸다. 11월 셋째주, 대전은 전주보다 0.48% 떨어졌다.

충북은 올해 1.09% 하락했으며 11월 셋째주는 전주보다 0.23% 떨어졌다. 충북은 소폭이지만 꾸준히 하락곡선을 그리고 있다.

충남은 올해 1.97%가 떨어졌으며, 11월 셋째주는 전주보다 0.17% 하락해 충청권에서는 하락폭이 가장 작았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은 지난주(-0.53%) 대비 하락폭 확대됐다. 수도권(-0.70%→-0.81%), 서울(-0.59%→-0.73%) 및 지방(-0.37%→-0.39%) 모두 하락폭이 확대됐다.

시도별로는 인천(-0.87%), 경기(-0.83%), 세종(-0.73%), 서울(-0.73%), 대구(-0.71%), 울산(-0.63%), 부산(-0.50%), 대전(-0.47%), 광주(-0.47%) 등이 하락했다.

세종은 신규 입주물량 영향이 지속되며 새롬·도담동 위주로 전세가 하락폭이 확대됐다.

세종 지역 아파트 전세가는 올해 14.64% 떨어지면 전국 최고 하락폭을 나타냈다. 11월 셋째주 세종은 0.73% 하락했다.

대전은 올해 전세가격이 7.11% 떨어졌으며, 11월 셋째주는 0.47% 내렸다.

충북은 올해 0.04%, 아주 작은 폭으로 전세가가 떨어졌으며 11월 셋째주는 0.22% 하락했다.

충남은 올해 전세가격이 1.96% 하락했고, 11월 셋째주는 0.24% 떨어졌다. 이정규 기자 siqjaka@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