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신은 예금은행·비은행금융기관 모두 증가

충북 지역 금융기관의 가계대출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표는 총수신(왼쪽)과 총여신.

[동양일보 이정규 기자]한국은행이 24일 기준금리를 연 3.25%로, 0.25%p 인상을 결정하는 등 지속적으로 금리 인상이 단행되고 있는 영향으로 지역 가계대출과 기업대출이 줄고 있다.

한국은행충북본부가 이날 발표한 9월중 충북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예금은행의 가계대출은 전월대비 445억원이 감소했다.

비은행금융기관의 가계대출도 전월보다 652억원이 줄었다.

예금은행 가계대출 감소는 주택담보대출이 60억원 증가했지만 기타대출이 505억원이 줄면서 크게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비은행금융기관의 가계대출이 줄어든 것은 주택담보대출은 72억원 소폭 증가했지만 가계 기타대출에서 724억원이 감소해 큰 폭으로 줄었다.

예금은행의 기업대출도 전월 847억원 증가에서 9월에는 544억원이 늘어나면서 증가폭이 둔화된 모습이다.

대기업은 전월 496억원 증가에서 9월에는 176억원 증가로 상당히 폭이 줄었다.

다만 중소기업은 전월 351억원 증가에서 9월에는 368억원이 늘어 소폭 늘었다.

비은행금융기관의 기업대출은 전월 2638억원 증가에서 9월에는 2028억원으로 증가폭이 역시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은 전월보다 92억원이나 감소했다. 중소기업 대출은 8월 2643억원 증가에서 9월에는 2120억원 증가로 폭이 축소됐다.

여신(대출)이 금리 부담으로 감소를 보인 반면 수신(예금)은 증가하고 있다.

9월중 예금은행의 수신은 6136억원이 증가했다.

예금(+5934억원)의 경우 요구불 예금은 공공예금, 저축성예금은 기업자유예금을 중심으로 늘었다.

시장성수신(+203억원)은 금융채를 중심으로 증가했다.

비은행금융기관 수신은 새마을금고 등을 중심으로 246억원이 늘었다.

새마을금고(+873억원)는 보통예금 등 수시입출식 예금은 줄었지만 정기예금이 늘어나며 증가했다. 이정규 기자 siqjaka@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