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4위’…경기단체, 선수, 지도자 포상금 지급

충북장애인체육회는 24일 오후 2시 충북체육회관에서 42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충북선수단 해단식을 가졌다. (사진제공=충북장애인체육회)

[동양일보 맹찬호 기자]충북장애인체육회는 24일 오후 2시 충북체육회관에서 42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충북선수단 해단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김영환 충북도지사, 천범산 충북부교육감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해단식은 단기반환과 성적보고, 입상 경기단체 우승배 봉정, 포상증서 전달 순으로 진행됐다.

충북장애인체육회는 종목별 종합 1위(역도, 럭비), 종합 3위(사격, 당구), 종합 4위(볼링, 테니스, 조정, 유도), 종합 5위(축구) 9개 경기단체에 포상금을 지급했고, 4관왕을 차지한 김군해(충청북도장애인체육회) 등 다관왕 26명을 포함한 금·은·동 메달리스트 159명, 입상지도자 54명에게 각각 포상금을 지급했다.

충북선수단은 종합 4위 이외에도 4관왕 1명, 3관왕 14명, 2관왕 11명 26명의 다관왕과 한국신기록 36개, 대회신기록 5개 총 41개의 신기록을 세웠다.

맹찬호 기자 maengho@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