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신우식 기자]허위로 작성한 수사보고서로 발부받은 체포영장을 이용해 피의자를 구속하고 사건을 해결한 공로로 특진한 경찰관이 재판에 넘겨졌다.

24일 청주지검 충주지청은 허위공문서작성과 직권남용감금 등의 혐의로 충주경찰서 소속 경찰관 A(51)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4월 사기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피의자 B씨가 다른 경찰서에 스스로 출석해 조사에 응한 사실을 알면서도 ’정당한 이유 없이 서면 출석요구에 불응했다‘는 수사보고서와 체포영장신청서를 작성한 혐의를 받는다.

또 그는 B씨 주거지에 ’경찰서로 연락 바란다‘는 메모를 붙인 뒤 사진을 촬영했다. 이후 메모는 바로 떼어졌고, 사진은 소재수사를 마쳤다는 수사보고서를 작성하는데 사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구속영장과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A씨는 B씨를 체포했고, 이 공로로 1계급 특진했다.

당시 구속기소됐던 B씨는 보석으로 석방된 뒤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A씨가 실적을 위해 관련 규정과 절차를 위반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공소유지에 만전을 기하고, 수사 과정에서 적법절차가 준수될 수 있도록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신우식 기자 sewo91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