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이정규 기자]○… 익명의 독지가가 지난 22일 청주시 복지정책과를 방문해 어렵게 생활하고 있는 장애인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현금 1억원을 기부.

90대 독지가는 “중증장애인과 선천적 장애를 가지고 태어나는 아동을 볼 때면 마음이 너무 아팠다”며 “작은 보탬이지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현금 1억원이 든 가방을 내밀어.

그는 "기부금 영수증도 필요없고, 무엇을 바라고 기부를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름과 신분, 사는 지역조차도 밝히지 않아.

담당공무원은 독지가와 함께 은행을 방문해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 1억원을 입금하고, 다시 한 번 기부금 영수증 안내를 했지만 독지가는 입금이 끝난 후 빠르게 자리를 떠났다고.

이정규 기자 siqjaka@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